선택의 기로섰다
권유리, 또 다른 위기
고뇌에 빠진 눈빛
'보쌈-운명을 훔치다' / 사진 = MBN 제공
'보쌈-운명을 훔치다' / 사진 = MBN 제공


'보쌈' 정일우가 선택의 기로에 선다.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권석장, 이하 '보쌈') 측은 22일 방송을 앞두고 상념에 빠진 정일우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권유리의 또 다른 위기를 예고했다.

지난 방송에선 과거 눈앞에서 부모님의 죽음을 목도하고도 숨죽여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바우(정일우 분)의 가슴 아픈 사연과 함께, 그 가문을 몰락시킨 원수가 바로 수경(권유리 분)의 시아버지 이이첨(이재용 분)이란 잔인한 진실이 밝혀졌다. "역모만 아니면 무슨 죄든 한 번은 사면 받을 수 있다"는 면사철권을 훔치기 위해 이이첨 집의 담을 넘은 바우가 그를 알아봤지만, 섣불리 나섰다간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 피눈물을 머금고 돌아서야 했다.

하지만 수경이 원수의 집안 사람이란 사실을 알게 된 이상, 그녀와의 동행이 바우에겐 크나큰 고통일 터. "당신 뒤치다꺼리 하는 것도 지긋지긋하다", "더 이상 얽히지 말고 깨끗하게 각자 갈 길 가자"는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내뱉고는 거칠게 작별을 고했다. 말은 얼음장처럼 차가웠지만, 그럼에도 슬픈 눈마저는 감출 수 없었다. 그간 수경과 퉁명스럽게 티격태격 하면서도, 그 누구보다 그녀를 걱정하며 지켰던 바우였기 때문이다.

22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서도 깊은 고뇌에 빠진 바우의 모습이 가슴이 아리도록 슬프다. 더군다나 선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이름 모를 무리에게 납치를 당하는 수경과, 그런 그녀의 위기일발 순간을 목격하게 된 바우가 담겼다. 앞으로의 인연을 끊어내겠다고 결심했지만, 힘없이 끌려가는 그녀를 보고도 그냥 지나칠 수 있을지, 또 다른 선택의 기로에 선 그의 행보가 궁금해진다.

한편, '보쌈-운명을 훔치다' 7회는 22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