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빈센조', 지난 2일 종영
곽동연, 바벨그룹 회장 장한서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바벨그룹의 회장 장한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곽동연.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바벨그룹의 회장 장한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곽동연.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이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 함께 출연한 배우 송중기를 극찬했다.

곽동연이 지난달 29일 오전 '빈센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곽동연은 극 중 바벨그룹의 회장 장한서 역으로 열연했다. 어린 나이에 총수가 돼 죄의식 같은 건 전혀 없는 타고난 악당으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폭력도 서슴지 않는다.

곽동연은 복합적인 심리를 가진 인물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끌어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극악무도한 빌런에서 빈센조(송중기 분) 바라기로 성장하는 과정을 능청스럽게 살려내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날 곽동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이 성장했다. 훌륭하신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해 존경하는 수많은 선배와 현장에서 호흡을 함께 맞추며 배우 인생에 전환점이 돌았다"며 "뛰어난 선배들이랑 연기하면서 진짜 교과서를 보는 느낌이었다. 개인적으로 송중기 선배를 보면서 '정말 좋은 에티튜드가 저런 거구나'라는 걸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중기 선배는 항상 나를 배려해줬다. 뭘 하든지 다 받아줄 테니까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하더라. 그 덕에 내가 더 재밌게 연기할 수 있었다. 그래서 좋은 케미가 나온 것 같다. 그 부분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빈센조'는 지난 2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