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시윤(왼쪽부터), 안희연, 박기웅 /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강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시윤(왼쪽부터), 안희연, 박기웅 /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강엔터테인먼트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 이하 '유미업')에 배우 윤시윤, 안희연(하니), 박기웅이 캐스팅됐다.

'유미업'은 고개 숙인 30대 용식이 첫사랑 루다를 비뇨기과 주치의로 재회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인생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섹시 발랄 코미디 드라마다. 다양성 있는 콘텐츠로 스펙트럼을 확장하려는 웨이브가 야심 차게 준비한 이 단독 공개 작품에 윤시윤, 안희연, 박기웅이 출연을 확정했다.

윤시윤은 31세 공시생 도용식 역을 맡는다. 공무원 시험만 준비하다 뱃살만 두둑하게 남은 것도 모자라, 비뇨기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까지 내몰렸는데, 그만 첫사랑을 주치의로 만나 좌절한다. 고개 숙인 굴욕의 나날을 뒤로 하고, 그가 무너진 자존감을 세울 수 있을지가 바로 이 드라마의 핵심 관전 포인트. 장르물부터 사극, 그리고 예능 프로그램까지 섭렵, 폭넓은 연기력을 담보하는 윤시윤의 공감력 만렙 연기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연기자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안희연은 비뇨기과 의사 이루다를 연기한다. 외모도, 집안도 빵빵한 유능한 의사인 그에게 단 하나의 문제가 있다면 바로 과도한 자신감을 가진 남친. 그의 콧대를 꺾기 위해 아주 잘난 첫 사랑이 있다고 큰 소리를 쳤는데, 그만 자신의 병원에서 역변한 첫사랑과 재회한다.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그의 자존감을 세워야 하는 미션에 돌입한다. 시네마틱드라마 'SF8 – 하얀 까마귀' 이후 웨이브와는 두 번째 인연을 맺는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꼰대 인턴' 이후 1년여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박기웅은 이루다의 문제적 남친이자 그녀와 같은 건물에서 심리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정신과 의사 도지혁으로 분한다. 타고난 금수저에, 본인 명의의 개업의에, 흠잡을 데 없는 비주얼까지, 말 그대로 '다 갖춘' 남자다. 문제는 그 사실을 본인도 너무 잘 알고 있다는 것. 묘한 도취감으로 여친을 늘 기분 나쁘게 하는 재주를 가졌다. 수려한 외모로 높은 싱크로율은 물론이고 박기웅의 새로운 연기 변신이 기대를 더한다.

'유미업' 제작을 맡은 스튜디오S 측은 "통통 튀는 섹시한 스토리 안에 사랑과 인생의 주인공으로 당당하게 '우뚝 서는' 청춘들의 섹시 발랄한 성장기를 담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촬영에 돌입한 '유미업'은 올 여름 공개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