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달뜨강' 종영 소감
'학폭' 지수 하차→나인우 대타 투입
"더 성장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사진=나인우 인스타그램
사진=나인우 인스타그램


배우 나인우가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나인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동안 '달이 뜨는 강'을 시청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아낌없는 사랑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성장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온달 분장을 한 채 사진을 찍은 나인우의 모습이 담겼다. 분장을 해도 감춰지지 않는 나인우의 훈훈함과 매력적인 미소가 여심을 저격했다.

이를 본 팬들은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수고했어. 달아"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나인우는 학폭(학교 폭력) 논란으로 하차한 지수를 대신해 ‘달이 뜨는 강’에 투입됐다. 그는 중간 합류였음에도 온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강직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사랑 앞에서는 순진해지는 소년의 모습까지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뽐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