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독립만세' 출연…솔직 입담 전해
독립 10년차 박수홍 "실질적인 독립, 최근"

반려묘 다홍이 예찬…"유튜브 광고비도 다홍이가 관리"
/사진=JTBC '독립만세' 스틸
/사진=JTBC '독립만세' 스틸


형과 '횡령' 분쟁 중인 방송인 박수홍이 의미심장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박수홍은 12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 위너 강승윤과 게스트로 출연했다. 초보 독리버들을 위한 '절친'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송은이의 '절친'으로 초대를 받은 것.

박수홍에 대해 김희철은 "독립의 신"이라며 "52년째 싱글라이프"라고 전했다. 이에 박수홍은 "10년을 홀로 살았는데, 실질적인 독립은 최근"이라며 "2년 전에 다홍이를 만나면서 완벽하게 독립했다"고 말했다. 이전까지 몸만 따로 살았다면, "다홍이를 만나 정서적으로도 완벽하게 독립할 수 있었다"는 것.

다홍이는 박수홍의 반려묘다. 검은 고양이 다홍이는 2년 전, 낚시터에서 박수홍 품에 스스로 안기며 집사를 간택했다. 박수홍 역시 "다홍이가 저를 선택했다"며 "낚시터에서 저를 쫓아와 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다홍이와 함께하게 되면서 '박수홍의 집'은 더는 그의 소유가 아닌 '다홍이의 집'이 됐다고. 다홍이를 위한 캣타워와 다홍이가 편히 누울 수 있는 가구들로 집을 채웠다는 게 박수홍의 설명이다.

그러면서도 박수홍은 "다홍이는 정말 천재"라며 "한 번은 냉장고 문을 열고 음료수를 꺼내다가 저에게 걸렸다"고 팔불출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전자기기를 수리하러 오신 기사님과 대화도 가능하다"며 "'여기 필터를 교체하라'고 톡톡 치는 걸 봤다"고 자랑을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다홍이가 정말 대단한 게 유튜브 채널로 광고가 많이 들어온다"며 "그 돈도 다홍이가 관리한다. 자기 건 다 자기가 관리하는 거로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수홍의 말에 김희철은 "진짜 걱정 많이 했는데, 오늘 컨디션이 좋다"고 그를 응원했다.
/사진=JTBC '독립만세' 스틸
/사진=JTBC '독립만세' 스틸
박수홍은 현재 형과 '횡령' 혐의로 법적 분쟁을 진행 중이다. 박수홍은 30년 활동 기간 동안 형이 운영하던 매니지먼트사 소속돼 있다가 최근에야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독립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에 따르면 박수홍은 지난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려는 과정에서 형의 횡령을 의심하게 됐고, 지난해 12월 본인 소유 건물의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주기 위해 본인 명의 통장을 확인하면서 자신이 모르는 금전 흐름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이 확인할 수 있는 한정된 자료로 지난 5년 동안 횡령액만 50억 원"이라며 "기간이 늘어나면 금액이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형과 금전 문제로 갈등을 겪으면서 박수홍은 지난 1년 동안 15kg이나 살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불면증을 겪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수홍은 "30년 동안 불면증을 겪었다"며 "일이 있으면 부담감에 잠을 못 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래에 더 심해졌다"며 "나는 정신과가 흠이 아니라 생각한다. 처방을 해준다. 도움이 된다"고 해결책까지 당당하게 전하면서 응원을 받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