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곽동연, 인간미 넘치는 빌런
'빈센조' 미워할 수 없는 장한서 연기
신흥 '믿보대' 탄생, 곽동연 활약
/사진=tvN 주말드라마 '빈센조' 영상 캡처
/사진=tvN 주말드라마 '빈센조' 영상 캡처


곽동연의 진가가 '빈센조'에서 발휘됐다.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에서 장한서 역을 맡은 곽동연이 '너드미'를 발산하며 반전 매력을 뽐내고 있다. 장한석(옥택연)에게 밀려 바벨그룹 회장에서 부회장으로 밀려난 장한서를 곽동연은 열등감과 야망이 넘치는 캐릭터로 풀어내면서도 코믹함을 잃지 않으며 '빈센조'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지난 방송에서 장한서는 검찰과 언론까지 장악하며 바벨그룹 오너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하는 장한석을 몰아낼 계획으로 빈센조(송중기 분)과 협력을 도모하고자 지푸라기를 찾아갔다. 장한서는 이미 한 차례 빈센조에게 공조를 거절당했지만 빈센조와 홍차영(전여빈 분)을 찾아가 마음을 얻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회사 경영을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던 장한서는 빈센조가 낸 상식 퀴즈에 한 끗 차이로 번번이 틀린 답을 내놓아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장한석의 금가프라자 폭발 계획을 돕는 척했지만 아무도 모르게 119에 신고해 금가프라자와 금가프라자 사람들을 지켜낸 장한서는 단단히 위장을 하고 빈센조에게 달려가 대단한 일을 해낸 듯 전했고, 이러한 노력 끝에 결국 빈센조의 공조를 약속받게 됐다.

곽동연은 그동안 '빈센조'에서 형에 대한 두려움, 열등감, 야망 등 장한서의 복합적인 심리를 섬세하게 그리며 시청자에게 호평받았다. 여기에 장한서 캐릭터의 반전 매력을 제대로 살린 능청스러운 연기로 단순무식 너드미까지 표현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특히 빈센조를 향해 숨기지 못하는 동경의 눈빛과 아이처럼 행동 하나하나 빈센조에게 칭찬받고 싶어하는 모습은 이제껏 봐온 장한서의 틀을 깨부순 것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또한 한승혁(조한철 분)과의 티격태격 케미와 지푸라기 패밀리 홍차영, 남주성(윤병희 분)과 티키타카 역시 깨알 같은 웃음 포인트로 자리 잡았다.

이처럼 곽동연은 열등감과 야망으로 가득한 빌런의 모습 뒤 어딘가 부족해 보이는 반전 매력의 장한서를 완벽히 소화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후반부로 들어선 '빈센조'에서 장한석 척결을 위해 빈센조와 특별한 공조를 예고한 장한서가 어떤 방법으로 회장직을 되찾을 수 있을지, 이때 곽동연은 어떤 명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스펙터클한 전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