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80년대 청춘들의 로맨스 그려
이도현, 통기타 사랑하는 의대생 예고
장난기 넘치는 표정, 시청자들 호기심 자극
'오월의 청춘' 이도현/사진=이야기사냥꾼
'오월의 청춘' 이도현/사진=이야기사냥꾼


'오월의 청춘' 이도현이 80년대 훈남 의대생으로 완벽하게 분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이도현은 서울대 의대를 수석 입학했지만 전공 서적보다는 통기타를 가까이하는 황희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의대생은 틀어박혀 공부만 할 것 같다’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음악다방을 전전하는 등 자신을 둘러싼 편견에 맞선다고.
'오월의 청춘' 이도현/사진=이야기사냥꾼
'오월의 청춘' 이도현/사진=이야기사냥꾼
첫 공개된 스틸에서 이도현은 황희태로 완벽 변신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장난기 넘치는 표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유쾌함에 가려진 인물의 깊은 내면을 고스란히 표현하고 있는 것. 이도현이 맡은 황희태는 어디에도 속하지 못했던 인생에 뜻밖의 사건이 찾아오면서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로,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잔잔하지만 묵직한 설렘을 선사하며 사랑받고 있는 배우 이도현은 ‘오월의 청춘’에서 김명희 역의 고민시와 애틋한 로맨스를 그려낸다고 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향수를 자극하는 레트로 감성과 이도현의 열연이 기대되는 '오월의 청춘'은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