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통감, 사과
"특정 의도 아니다"
드라마 '폐지'의 길
'조선구마사' 포스터 / 사진 = SBS 제공
'조선구마사' 포스터 / 사진 = SBS 제공


'조선구마사'의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가 역사 왜곡 논란으로 인해 '폐지'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입장을 전했다.

27일 신경수 PD는 "최근 불거진 여러 문제들에 대해 모든 결정과 최종 선택을 담당한 연출로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시청자분들께 사죄드린다"라며 책임감을 느끼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신경수 PD는 "드라마의 내용과 관련한 모든 결정과 선택의 책임은 연출인 제게 있다. 스태프과 배우들은 저를 믿고 따랐을 뿐"이라고 밝히면서도, "편향된 역사의식이나 특정 의도를 가지고 연출한 것이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역사 왜곡이 의도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한편, '조선구마사'가 폐지된 후 장동윤, 이유비, 박성훈, 감우성 등 출연 배우들이 줄줄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문

조선구마사 연출 신경수입니다.

최근 불거진 여러 문제들에 대해 모든 결정과 최종 선택을 담당한 연출로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시청자분들께 사죄드리고자 합니다.

방송 취소가 결정되고 상황을 수습하느라 사과가 늦어진 점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사과 말씀 드립니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역사 속 인물들의 실명을 쓰면서 인물의 스토리구성이나 표현에 더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였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했습니다. 이에 책임감을 느끼고 깊이 반성합니다.

드라마의 내용과 관련한 모든 결정과 선택의 책임은 연출인 제게 있습니다. 스태프과 배우들은 저를 믿고 따랐을 뿐입니다.

그리고 시청자들께서 우려하시는 것처럼 편향된 역사의식이나 특정 의도를 가지고 연출한 것이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문제가 되었던 장면들은 모두 연출의 부족함에서 비롯한 것입니다. 거듭 죄송합니다.

방송 취소라는 결정이 내려진 지금, 지난 1년 동안 갖은 노고를 마다하지 않은 스태프, 배우분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한없이 죄송할 따름입니다.

방송에 대해 여러 소중한 의견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충고와 조언 잊지 않겠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