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양녕대군 역
"어리석음, 부끄럽다"
'조선구마사' 결국 폐지
배우 박성훈 / 사진 = SBS 제공
배우 박성훈 / 사진 = SBS 제공


'조선구마사'에 출연했던 배우 박성훈이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27일 박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번 사태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따끔하게 꾸짖어주시고 우려해 주시는 글들을 빠짐없이 읽어보며 '조선구마사'의 출연 배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작품으로 실존 인물을 다룸에 있어 부담감과 조심스러운 마음을 가져왔음에도 불구하고 창작과 왜곡의 경계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했다"라며, "이런 상황이 돼서야 저의 어리석음을 깨달은 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 이로 인해 받는 질타는 달게 받겠다. 사안의 심각성과 배우에게도 역사적 인식과 사회적 책임이 얼마나 중요한지 뒤늦게 깨닫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박성훈은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에서 양녕대군 역할을 맡았다. '조선구마사'는 단 2회 만에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지면서 결국 폐지됐다.
배우 박성훈 사과문 / 사진 = 박성훈 인스타그램
배우 박성훈 사과문 / 사진 = 박성훈 인스타그램


전문

배우 박성훈입니다.

먼저 이번 사태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따끔하게 꾸짖어주시고 우려해 주시는 글들을 빠짐없이 읽어보며 '조선구마사'의 출연 배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작품으로 실존 인물을 다룸에 있어 부담감과 조심스러운 마음을 가져왔음에도 불구하고 창작과 왜곡의 경계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배우로서의 소임은 연기에 진심으로 다가서 주어진 캐릭터에 최선을 다하면 된다는 어리석고 모자란 생각이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이 돼서야 저의 어리석음을 깨달은 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받는 질타는 달게 받겠습니다. 사안의 심각성과 배우에게도 역사적 인식과 사회적 책임이 얼마나 중요한지 뒤늦게 깨닫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속상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이번 기회로 신중한 자세로 책임감을 가지고 연기하는 배우로 거듭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