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의 말씀드린다"
이유비, 논란 사과
'조선구마사' 폐지
배우 이유비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이유비 / 사진 = 텐아시아DB


'조선구마사'에 출연했던 배우 이유비가 장동윤에 이어 사과문을 게재했다.

27일 이유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점, 반성의 말씀 올리고 싶어서 글을 쓴다"라며 "기존에 하지않았던 캐릭터를 표현하는 저 자신만을 욕심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역사왜곡 부분에 대해 무지했고 깊게생각하지 못한 점 반성합니다. 앞으로 폭넓은 시야로 작품에 임하는 연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지며 제작 지원을 했던 브랜드들이 모두 광고를 철회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후 '조선구마사'는 결국 폐지의 수순을 밟았다.

전문

안녕하세요 이유비입니다.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점, 반성의 말씀 올리고 싶어서 글을 씁니다.

드라마 쪽 상황이 정리가 된 이후에 글을 올리려다보니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번 작품은 제가 개인적으로 많은 고민을 하던 시기에 만났던 작품이었습니다.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해야할까, 할 수 있는게 무엇일까, 새로운 것에 도전해보고 하나씩 이루어가고싶다고 생각했던 시점이었습니다.

기존에 하지않았던 캐릭터를 표현하는 저 자신만을 욕심냈던 것 같습니다.

역사왜곡 부분에 대해 무지했고 깊게생각하지 못한 점 반성합니다.

앞으로 폭넓은 시야로 작품에 임하는 연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이유비올림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