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 '조선구마사' 논란 사과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2회 만에 방송 중단
장동윤 "'조선구마사' 최선의 선택이라 믿어"
'조선구마사' 장동윤/ 사진=SBS 제공
'조선구마사' 장동윤/ 사진=SBS 제공


배우 장동윤이 '조선구마사' 제작 중단 후 사과문을 발표했다.

장동윤은 27일 소속사 동이컴퍼니를 통해 "많이 고민했다"며 "'조선구마사' 주연 중 한 명으로 참여한 저의 생각과 입장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많은 분께 만족스럽지 못하더라도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이 이뤄지길 바라며 글을 쓴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장동윤은 22일 첫 방송 이후 역사 왜곡으로 논란을 빚은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에서 주인공 충녕 대군으로 출연했다. '조선구마사'는 2회까지 방송에서 드러난 역사왜곡 뿐 아니라 향후 전개에서 조선 건국이 악령과의 거래를 통해 이뤄졌다는 설정, 충녕이 구마사가 된다는 설정 등이 있다는 게 알려지면서 더욱 비난을 받았다.

결국 SBS는 방송 2회 만에 편성을 취소했고, 제작사도 제작 뿐 아니라 해외 판권 계약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장동윤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대단히 죄송하고, 이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다"고 자책했다.

이어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봤다"며 "사회적으로 예리하게 바라봐야 할 부분을 간과했다. 큰 잘못이다"고 덧붙였다.

'조선구마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존경하는 감독님, 훌륭하신 선배 및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저에게는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며 "한정된 선택지 안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었다"고 설명했다.

장동윤은 "개인이 도덕적인 결함이 없으면 항상 떳떳하게 살아도 되다는 믿음으로 나름 철저하게 자신을 가꾸려 했다"며 "정작 일과 관련된 부분에서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 발생해 많이 반성한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이 의도와 다르게 변명으로 치부되더라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너그러이 생각해주신다면 이번 사건을 가슴에 새기고 성숙한 배우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향후 활동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동이컴퍼니 공식 SNS
/사진=동이컴퍼니 공식 SNS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