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촬영분 대체
다시보기 서비스 재개
"나인우의 온달"
'달이 뜨는 강' 나인우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달이 뜨는 강' 나인우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달이 뜨는 강'이 1회부터 6회까지 재촬영을 결정했다.

24일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 측이 현재 중단된 1회부터 6회까지의 다시 보기 서비스를 나인우 촬영분으로 대체해 재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7회부터 나인우가 합류해 온달 역할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는 시청자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결정으로, '달이 뜨는 강' 측은 앞서 진행된 18회까지 촬영분 중 온달의 출연 장면을 모두 나인우로 대체해 재촬영했다.

그러나 앞서 방송된 1회부터 6회까지 방송분은 다시보기 사이트에서 모두 내려가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특히 7회부터 유입된 새로운 시청층으로부터 앞 내용을 보고 싶다는 의견이 쇄도했다.

이에 '달이 뜨는 강' 측은 나인우의 온달로 재촬영해 다시 보기 서비스를 재개할 것을 전격 결정했다. 이를 통해 기존 시청자들의 복습은 물론 새로운 시청자들의 접근성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1-6회 분을 다시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커져가고 있다. 기존 시청자들의 몰입을 돕고, 새로운 시청층이 유입될 수 있도록 1-6회를 재촬영해 다시 보기 서비스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나인우의 온달로 완전히 재탄생될 1-6회를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나인우 분)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사랑을 그린 퓨전 사극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