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한 일침을 가했다.

서 교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라마 '조선구마사'에 관한 역사왜곡 논란의 파장이 매우 크다. 이미 중국 네티즌들은 웨이보를 통해 '당시 한국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드라마 장면을 옹호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최근에는 중국이 한복, 김치, 판소리 등을 자신의 문화라고 주장하는 '신(新) 동북공정'을 펼치고 있는 와중에 또 하나의 빌미를 제공한 셈"이라고 꼬집했다. 또한 "제작진 역시 입장문에서 '예민한 시기'라고 언급했듯이 이러한 시기에는 더 조심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여러분들도 잘 아시다시피 이미 한국 드라마는 글로벌화가 되어 정말로 많은 세계인들이 시청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의 훌륭한 문화와 역사를 알리기도 시간이 모자란데 왜곡된 역사를 해외 시청자들에게 보여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문화와 역사는 우리 스스로가 지켜나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방송을 시작한 '조선구마사'는 태종(감우성 분)과 훗날 세종대왕이 되는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백성을 집어삼키는 악령에 대항해 벌이는 혈투를 그린 작품으로 기획됐다. 그러나 중국식 소품과 음식을 사용하고 극 중 충녕대군이 목조(이성계 고조부)를 비하하는 듯한 대사가 사용돼 판타지 사극이라 할지라도 과도하게 역사 왜곡을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제작진은 "상상력"이라는 해명을 내놓았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조선구마사'를 집필하는 박계옥 작가는 앞서 tvN '철인왕후'에서도 조선왕조를 비하하고 희화화하는 듯한 대사를 써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