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서영희./ 사진제공=산타클로스
'조선구마사' 서영희./ 사진제공=산타클로스


배우 서영희가 왕후의 품격을 드높인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에서는 원명왕후(서영희 분)가 생시의 습격을 당한 강녕대군(문우진 분)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조선의 안위를 위해 강녕을 참하려는 태종(감우성 분)을 단호히 막아선 원명왕후는 자신의 동생들을 잃은 것도 모자라, 아들까지 잃을 순 없다며 절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생시에게 물린 곳이 없다며 대항했지만 이내 드러난 강녕의 상처에 무너지는 듯한 얼굴을 내비쳤다.

하지만 다시금 마음을 다잡은 원명은 셋째 아들 충녕(장동윤 분)이 서역인 무당을 데리고 올 때까지 말미를 달라며 애원했다. 만일 그것마저 안된다면 자신의 목부터 내놓겠다며 간절함을 피력했고, 결국 태종에게 원하는 대답을 얻자 안도와 함께 아들을 껴안아 보는 이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원명은 강녕을 위해 국무당 도무녀의 굿을 진행시켰고, 이를 지켜보며 누구보다 절실하게 치성을 드려 강한 모성애를 엿볼 수 있게 했다.

이렇게 서영희는 자신과 가까운 사람들이 남편에 의해 사라지는 모진 시간을 겪어 온 인물의 서사를 탄탄히 구축함과 동시에 치밀한 감정 변주를 선보이며 원명왕후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했다.

또한 단호함이 서린 눈빛부터 간절함이 느껴지는 표정까지 섬세하게 담아낸 명품 열연은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했다. 게다가 등장부터 몰아치는 캐릭터 감정선에 휘둘리지 않고 중심을 잡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저력을 단번에 확인시켰다.

서영희가 출연하는 '조선구마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