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우성, 문우진에 칼 뽑았다
장동윤, 생시 공격 받고 위기
제작진 "공포와 마주할 것"
'조선구마사' 1회 스틸컷/ 사진=SBS 제공
'조선구마사' 1회 스틸컷/ 사진=SBS 제공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시작부터 강렬하게 휘몰아친다.

오늘(22일) 첫 방송될 ‘조선구마사’는 탐욕으로 들끓는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 ‘아자젤’이 불러온 혼돈과 마주한 태종(감우성 분), 충녕대군(장동윤 분)의 모습을 그려낸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담는다. 북방의 순찰을 돌던 이방원(태종)이 인간 위에 군림하려는 기이한 존재와 맞닥뜨린다는 상상력 위에 ‘엑소시즘’을 가미해 독창적인 세계관을 구축했다.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핏빛 전쟁이 숨 막히게 펼쳐질 전망.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액션 사극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발휘한 신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의 새 장을 연다.

이날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위기에 직면한 충녕대군과 강녕대군(문우진 분)의 모습이 담겨있다. 생시의 습격을 피해 간신히 도망친 강녕대군. 피로 물든 그의 앞에 칼을 쥐고 선 태종의 얼굴은 차갑게 가라앉아 있다. 금방이라도 강녕대군을 베어버릴 기세에 태종을 다급히 막아선 원명왕후(서영희 분)의 모습도 포착됐다. 날 선 대립 끝에 태종의 서슬 퍼런 칼이 원명왕후에게 날아들며 위기감은 더욱 고조된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태종은 괴력난신으로 변하는 사람들을 보며 “죽어서 생시를 만드느니 죽여서 생시로 만들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태종은 조선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는 철의 군주다. 악령과의 목숨을 건 마지막 사투에서 그가 어떤 선택지로 소중한 이들을 지킬지 이목이 쏠린다.

이어진 사진 속 충녕대군의 절체절명 위기도 포착됐다. 생시가 된 여인에게 목이 졸리는 충녕대군의 얼굴은 공포로 가득하다. 악령 ‘아자젤’의 부활로 위태로워진 조선을 구하기 위해 ‘구마사제’ 요한(달시 파켓 분) 신부를 한양으로 인도해야 하는 미션을 받은 충녕대군. 곳곳에 출몰하는 생시들의 습격은 쉽지 않은 여정을 짐작게 한다. 난생처음 구마 의식을 지켜본 충녕대군은 생시를 죽이지 않고도 원래의 모습으로 되돌릴 수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다. 이는 태종과 대척점을 이루며 갈등하고 끊임없이 부딪히는 요소가 될 전망.

오늘(22일) 첫 방송에서는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했던 악령이 조선 땅에서 다시 깨어난다. 제작진은 “혼란에 빠진 조선, 소중한 것을 지키려는 이들의 핏빛 사투가 역동적으로 그려진다”며 “각기 다른 욕망과 신념은 악령이 집어삼킨 조선에서 더욱 복잡하게 얽히기 시작한다. 자신도 몰랐던 숨은 욕망을 발견하는 순간 사실적인 공포와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구마사’ 1, 2회는 19세 시청등급, 70분 방송으로 특별 편성된다. 오늘(22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