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사람 맞아?
작품마다 달라지네
연기파 배우
배우 박주현 / 사진= 넷플릭스, tvN 제공
배우 박주현 / 사진= 넷플릭스, tvN 제공


배우 박주현이 팔색조의 얼굴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치고 있다.

박주현은 지난해 공개된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과 현재 방영중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 각기 다른 여고생을 완벽하게 그려냄으로써 천의 얼굴답게 개성 강한 캐릭터를 구축해냈다.

우선 박주현은 '인간수업'에서 모든 걸 갖췄지만 완벽함을 강요하는 부모에게 반항하고 싶은 마음에 지수(김동희 분)의 은밀한 사업에 손을 대는 배규리를 세밀한 연기력으로 표현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그는 내면의 상처를 숨긴 채 밝은 모습 뒤 감춰진 그늘진 눈빛과 거대한 범죄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당찬 모습으로 캐릭터를 촘촘하게 표현, 감정의 폭을 점층적으로 쌓아올리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또 대외적으로 모범생이었던 배규리가 위험한 범죄의 길에 들어서는 과정을 흔들리지 않는 감정선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이러한 배규리와 달리 '마우스' 속 오봉이는 어린 시절의 한 사건으로 인한 트라우마로 아픔을 겪고 있는 여고생이다. 박주현은 '인간수업'과는 또 다른 아픔을 가지고 있는 여고생의 모습을 안정적인 연기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내면에 깊은 상처를 갖고 있는 오봉이를 묵직하게 그려내며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은 물론, 프레데터에게 피습을 당한 할머니를 꿈속에서 마주해 오열하는 폭발적인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큰 슬픔과 공감을 안기며 연기파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렇듯 박주현은 한정된 이미지에서 머무르지 않고 매 작품마다 색다른 얼굴로 등장해 대중들에게 신선함을 안기고 있는 것과 동시에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배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한편 박주현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 헌터 추적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