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
장동윤 "새로운 도전"
"흔치 않은 기회라 선택"
'조선구마사' 장동윤/ 사진=SBS 제공
'조선구마사' 장동윤/ 사진=SBS 제공


배우 장동윤이 사극으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신경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김동준, 정혜성, 서영희, 금새록, 이유비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다.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핏빛 전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장동윤은 태종의 셋째 아들 충녕대군 이도로 분한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위기에 빠진 조선을 구하기 위해 본인만의 방법으로 사당패들과 함께 헤쳐나가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조선구마사'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장동윤은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소재가 아니라는 점이 파격적이었고 흔치 않은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재밌는 글 뿐만 아니라 감독님, 좋은 선배님들과 연기를 할 수 있어서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해 영광스러운 마음으로 함께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선로코 녹두전'에 이어 사극으로 돌아온 장동윤은 "사극이라는 것 말고는 정말 많이 다르다. 드라마의 분위기, 제가 연기해야 하는 캐릭터의 톤, 장르적으로 모두 다르다"며 "비슷해 보일지 몰라도 전혀 다른 새로운 도전으로 생각하고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구마사'는 오는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