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美친 열연
극강의 몰입도
신하균 긴급 체포
'괴물' / 사진 = JTBC 제공
'괴물' / 사진 = JTBC 제공


'괴물' 여진구가 괴물 같은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 3회에서는 강민정(강민아 분) 사건으로 만양이 공포와 슬픔에 잠겼다. 한주원(여진구 분)은 이동식(신하균 분)에게 더욱 의심의 날을 세웠고, 두 남자의 엇갈린 행보는 미스터리를 배가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식과 한주원은 강민정 사건 관련 최초의 발견자로서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됐다. 한주원은 담당 수사관 오지화(김신록 분)가 탐탁지 않았다. 피해자 강민정, 참고인 이동식에 대한 사적인 감정으로 조사보다 브리핑에 가까운 대화만 주고받고 있었기 때문. 한주원은 이동식을 유력한 용의자로 의심하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조사 직전 서고에서 이동식과 박정제(최대훈 분)의 수상한 대화를 엿들었다.

이미 모든 진실을 다 알고 있는 듯 "민정이, 네가 그랬니?"라고 묻던 박정제, 그리고 "내가 민정이를 죽였다고?"라며 기괴한 웃음을 짓던 이동식의 모습이 좀처럼 잊히지 않았다. 하지만 한주원의 날카로운 의심과 추궁에도, 이동식은 되려 자신과 같은 용의 선상에 그의 이름을 올리며 도발했다. 터질 듯 말 듯 아슬아슬한 대립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한주원은 오기가 발동했다. 그는 아버지 한기환(최진호 분)에게 경찰서 서고 안팎의 CCTV 녹화본을 빼달라 부탁했다. 하지만 메일로 도착한 영상 속 이동식의 흔적은 지워져 있었다. 한주원은 한층 깊어진 의심을 품고 다시 서고를 찾았다. 이상한 점은 또 하나 발견됐다. 앞장만 빼고 비어있던 방주선(김히어라 분), 이유연(문주연 분)의 사건 조서가 다시 제자리에 놓여있었다. 앞서 이동식의 서고 방문에 의심을 더하는 대목이었다. 한주원은 "이유연 씨가 돌아왔네요?"라며 실소를 터뜨렸고, 황급히 둘러대는 박정제에게 "이동식, 박정제 두 사람 공범입니까?"라는 날카로운 질문으로 사건의 진상을 파고들었다.

경찰은 강민정의 사체를 찾기 위해 총력 수사에 나섰다. 그런 가운데 심주산 일각에서 의문의 휴대폰 하나가 발견됐다. 강민정의 체취가 묻은 대포폰이었다. 무엇보다 3건의 발신 기록 모두 한주원에게 보낸 메시지라는 점이 수상쩍었다. 사실 이는 한주원의 함정수사 미끼로 이용된 불체자 이금화(차청화 분)가 가지고 있던 대포폰이었고, 마지막 메시지에 다급하게 적힌 숫자 ‘1’은 이동식을 만나면 보내기로 했던 둘만의 사인이었다. 하지만 한주원은 오지화의 심문에도 모르쇠로 일관했다. 스스로 제 발목을 잡은 셈이었다. 아버지 한기환의 분노만큼 그의 불안감도 짙게 드리웠다.

소식은 만양 파출소 내에도 빠르게 퍼져 나갔다. 한주원이 자신을 두고 수군거리는 동료들에게 휴직 의사를 밝히고 나서자, 파트너 이동식이 뒤따라 나와 깍듯한 목례로 배웅했다. 하지만 고개 숙인 얼굴에는 알 수 없는 미소가 번지고 있었다. 이를 포착한 한주원은 폭발했다. "나는 사라지는 사람 아니야. 당신 눈앞에서 사라지지 않는다고. 넌 내가 잡는다, 내가 반드시"라며 분노의 경고를 날렸다. 그날 오후 한주원은 심주산 등산로 CCTV부터 산속 차량의 블랙박스까지 샅샅이 살폈고, 이동식의 지하실에 잠입해 수상한 흔적들을 추적했다. 지하실을 가득 메운 락스 냄새, 벽면을 빼곡히 채운 실종 전단지, 그리고 나무 테이블에 말라붙은 핏자국까지. 결국 이동식은 강민정 납치 상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다. 한주원의 확신에 찬 미소와 이동식의 그로테스크한 웃음이 교차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동식과 한주원, 두 남자의 엇갈린 운명은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특히 좀처럼 속내를 알 수 없던 한주원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여진구는 한주원이 겪는 감정의 진폭과 변화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20년 만에 다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동식을 향한 의심, 이금화와 은밀한 관계가 드러날 순간에 맞닥뜨린 불안과 혼란, 집요하게 좇고 좇던 진실이 눈앞에 있다는 희열 등 한주원의 변화무쌍한 감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풀어내며 호평을 이끌었다. 하지만 진실 추적은 여전히 안개 속이다. 잔혹한 백골 사체로 돌아온 이금화, 그리고 심주산에서 발견된 휴대폰으로 한주원 역시 위기에 내몰린 상황. 여진구가 그려갈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심리 추적 스릴러로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괴물' 4회는 27일 밤 11시에 JTBC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