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폭 논란 후폭풍 이어져
의혹 부인에도 사실상 활동 올스톱
'법적대응' 카드에 피해자 모임 결성
배우 박혜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혜수/ 사진=텐아시아DB


학교폭력(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박혜수 주연의 KBS2 새 금요드라마 '디어엠' 방영이 연기됐다. 사실상 그의 모든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 24일 오후 '디어엠' 제작진은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오는 26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발표회와 첫 방송 변경 일정은 추후 공지하겠다고 설명했다.

2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던 '디어엠'은 앞서 주연배우 박혜수의 학폭 논란이 불거지자 "방영을 미뤄달라"는 누리꾼들의 압박을 받았다. '디어엠'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박혜수의 출연에 대한 항의성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후 KBS 홈페이지 내 편성표에서 당초 26일 오후 11시 10분에 이름을 올렸던 '디어엠'이 빠진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배우 박혜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혜수/ 사진=텐아시아DB
박혜수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른 글로 인해 '학폭'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의혹을 부인했고, 작성자도 가해자가 박혜수가 아니라며 글을 삭제했다. 해프닝으로 끝날 것으로 보였지만 피해자라 주장하는 다른 누리꾼들이 등장하면서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박혜수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나섰고, '박혜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힘을 합쳐 공식입장문을 내고 "진심이 담긴 사과를 하라"며 맞섰다.

박혜수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지만 '디어엠' 외에도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 예정돼 있던 방송 일정을 모두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다음은 '디어엠' 측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KBS 금요드라마 <디어엠> 제작진입니다.

<디어엠>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양해 말씀드립니다.

최근 제기된 <디어엠>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2월 26일 금요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 제작발표회와 첫 방송 변경 일정은 추후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