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
유진 "누군가의 도움 받는다"
"인물들 간 관계 조금씩 바뀌어"
'펜트하우스2' 배우 유진/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2' 배우 유진/ 사진=SBS 제공


배우 유진이 새로운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19일 열린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배우 유진, 김소연,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하도권이 참석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유진은 이날 "오윤희의 복수가 시작될 것"이라며 "한이 맺힌 게 많아서 시작부터 세게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의 도움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시원하게 말씀드리지 못해 답답하다"고 했다.

끝으로 유진은 시즌2 관전포인트에 대해 "서로 서로의 관계가 조금씩 바뀌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배우들은 화들짝 놀라며 유진을 만류했다. 엄기준은 "이거 말해도 돼?"라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유진도 당황하며 "아무튼 즐겨달라"고 말했다.

'펜트하우스2'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