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
지수 "'보보경심'서 형제였는데"
감독 "강하늘 열연, 어마어마한 존재감"
배우 지수/ 사진=KBS2 제공
배우 지수/ 사진=KBS2 제공


배우 지수가 강하늘의 특별 출연으로 다시 만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열린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펼쳐졌으며 윤상호 감독, 배우 김소현, 지수, 이지훈, 최유화가 참석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순애보를 그리는 퓨전 사극 로맨스다.

지수는 극 중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놓은 온달 역을 맡는다.

쉼 없이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지수는 "사극이라는 점이 전작들과는 다르다"며 "항상 순수함이 있는 역할인데 이번엔 다르다. 저도 굉장히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보보 경심'을 할 때 형제였던 강하늘 형이 아버지로 잠깐 나온다. 그런 점에서도 흥미롭다"며 "볼거리도 많다. 황궁의 세련된 이미지부터 인간적이고 수수한 매력까지 다채롭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에서 온달이 바보냐고 많이 물어보는 데 순수하고 착해서 바보라고 하는 것"이라며 "온달이 항상 웃을 것 같지만 저는 오히려 거칠게 자라왔을 거라 생각했다. 낯을 많이 가리지만 자기 사람들한테 한 없이 베푸는 친구"라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윤상호 감독 또한 강하늘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윤 감독은 행사 말미 "특별히 감사드릴 분이 있다"며 "첫 방송에서 강하늘 씨의 열연이 존재감을 어마어마하게 발휘할 것 같다. 앞으로 촬영이 몇 번 남았지만 강하늘 씨한테 감사드린다. 오랜만에 강하늘 씨가 드라마에 나오니 오늘 밤 꼭 시청해달라"고 강조했다.

'달이 뜨는 강'은 오늘(1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