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김정현, 존재감 각인
"큰 사랑 받아 행복한 시간"
철종 김정현 있었기에 '철인왕후' 있었다


배우 김정현이 ‘철인왕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철인왕후' 마지막회에서 김좌근과 대립하던 철종(김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붕 위에서 총을 발견한 김소용(신혜선)은 몸을 던져 그를 구했다.

이때 장봉환의 영혼이 김소용의 몸에서 떠나고, 김소용의 영혼이 들어왔다. 김소용은 서궁에 유폐된 순원왕후(배종옥)과 조대비(조연희)에게 "마마의 시대는 끝났다"며 "내명부의 주인은 저다"라고 선언했다.

장봉환은 현생으로 돌아와 공익제보자가 돼 있었고, 자신을 괴롭혔던 한실장(이철민)과 부승민(김준원)은 경찰조사를 받으며 '철인왕후'의 결말을 장식했다.

김정현은 ‘철인왕후’에서 철종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김정현 파워를 제대로 증명했다. 김정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제대로 증명했으며,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키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김정현은 왕권 강화를 위해 변모해가는 인물 변화는 물론 설렘 가득한 눈빛과 능청스러운 연기까지 세심하게 표현하는 하드캐리 열연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정현은 두 얼굴의 임금 철종의 양면적인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폭발적인 연기력을 선보여 ‘역시 김정현’이라는 찬사를 얻고 있다.

김정현은 소속사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아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철인왕후' 드라마를 좋아해 주시고 재미있게 봐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시청자분들에게 웃음을 드릴 수 있었다면 저로서는 더할 나위 없이 큰 기쁨이다.”며 진심을 담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김정현은 “따뜻하고 화목했던 촬영장 분위기 덕분에 건강하고 재미있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함께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그리고 모든 배우분들과 아름다운 추억, 행복한 시간을 가진 것 같아서 감사하다.”며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많이 사랑해주시고 성원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으로 다시 찾아뵙겠다.”는 인사를 끝으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김정현은 ‘철인왕후’를 통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며 전 연령층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특히 김정현은 자신만의 연기 내공을 가감없이 드러내며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듯한 연기력과 탁월한 완급조절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진정성 가득한 연기로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을 완성한 김정현의 다음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