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X박신혜 투샷 공개
파트너 케미 기대감 상승
"두 사람 관계, 점점 더 단단"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 스틸컷/ 사진=JTBC 제공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 스틸컷/ 사진=JTBC 제공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의 천재공학자 조승우와 구원자 박신혜가 마주했다.

‘시지프스’는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고 있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 한태술(조승우 분)과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 온 구원자 강서해(박신혜 분)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 세상을 구하기 위해 서해가 태술을 찾아오면서 결성된 ‘강한’ 파트너가 만들어낼 케미스트리는 이 작품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이 가운데 서로를 향한 막역한 신뢰가 돋보이는 이미지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퀀텀앤타임’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성장시킨 한태술은 천재공학자다. 사람들은 그를 국민 영웅이라고 추앙하지만 실상은 자기 손으로 만든 회사, 자신을 위해 그림자처럼 희생한 친구 등 그 무엇에도 애착이 없는 이기적인 인물이다. 그런데 어느 날 태술 앞에 자신을 지켜 세상을 구하겠다는 서해가 나타나면서 영겁회귀의 시지프스 운명 안으로 발을 들여놓게 된다.

그 가운데 오늘(4일) 공개된 태술과 서해의 사진에서는 이들이 기필코 세상을 구해내리라는 강력한 믿음이 샘솟는다. 눈빛을 마주하며 굳건히 서 있는 이들에게서 서로를 향한 막역한 신뢰가 느껴지기 때문. 이들은 세상을 구하기 위해 숱하디 숱한 생사를 같이 넘나든다. 그 과정에서 쌓인 상호 신뢰는 세상을 구해 폐허가 된 미래를 바꿔야 하는 이들의 공동 목표를 이루기 위한 가장 든든한 밑바탕이 될 전망이다.

제작진은 “‘시지프스의 굴레’라는 운명 공동체 속에서 한태술과 강서해의 관계는 점점 더 단단해진다. 그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지켜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라며 “서로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운명에 대항해나갈 한태술과 강서해의 n회차 여정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시지프스’는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 이방인’, ‘주군의 태양’ 등 최고의 연출로 흥행불패 신화를 쓰고 있는 진혁 감독과 이제인, 전찬호 부부 작가가 의기투합해 이미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비주얼과 시공을 넘나드는 탄탄한 구성과 스토리로 장르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JTBC 수목드라마로 오는 17일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