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이장우./ 사진제공=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오! 삼광빌라' 이장우./ 사진제공=후너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장우가 가슴 절절한 눈물은 물론 한층 깊어진 감정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증명하고 있다.

이장우는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빛채운(진기주 분)과의 결혼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사업 실패로, 잠시 이별을 선택한 재희의 안타까운 사랑을 탁월한 연기력으로 소화하면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달콤한 프러포즈로 빛채운과의 핑크빛 애정전선을 보여주었던 재희는 LX패션 이춘석(정재순 분) 회장을 뒤에 업은 서아(한보름 분)와 나로(전성우 분)의 공격으로 회사에 큰 타격을 입으며 부도 위기로 휘청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장우는 빛채운과 이별 후 흘린 재희의 가슴 절절한 눈물은 물론이고, 트라우마의 재발로 인해 힘들어하는 모습, 그러면서도 아버지에게 도움을 받지 않고 스스로 극복하고 싶어 하는 굳은 의지를 한층 성숙해진 열연으로 완성시키면서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31일 방송된 '오! 삼광빌라!'에서는 헤어져 있는 상황에서도 빛채운의 응급실행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병원으로 달려오는 재희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더욱 애틋함을 더했다. 이장우는 빛채운을 향한 걱정과 안도, 그리고 계속해서 사고를 치는 필홍(엄효섭 분)을 향해 단호하면서도 진심으로 충고하는 재희의 복잡하면서도 속 싶은 마음을 눈빛 안에 담아내며 진한 여운을 남기고 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해 왔던 이장우는 군 제대 후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우아한 가'로 흥행 연타를 기록하며 '시청률 프린스'의 위엄을 증명한 바 있다. '오! 삼광빌라!' 또한 이장우의 활약에 힘입어 평균 30%대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 안방극장의 사랑을 받으며 3연타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다정하면서도 친근한 매력은 물론이고, 주변을 챙기는 따뜻한 배려심으로 '오! 삼광빌라!'의 설렘지수를 책임져왔던 이장우는 이별이 주는 슬픔과 그리움의 감정까지 보여주면서 '믿고 보는 배우'의 존재감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이장우는 빛채운을 그리워하던 중 제임스 복장을 입고 자신에게 다가온 아버지 정후(정보석 분)의 "집에 가자"는 말에 당황하는 재희의 모습을 통해 엔딩을 장식한 상황. 이장우는 남다른 찰떡 부자케미의 부활과 더불어, 위기를 극복한 후 다시 돌아온 재희의 미소를 예고하면서 앞으로도 계속될 활약을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