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연우./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가 KBS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연우는 29일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감독님들과 배우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들 덕에 참 많은 걸 배워 갈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섬뜩한 스토리와는 달리 따뜻하고 화목했던 분위기 덕에 촬영장에 가는 길이 언제나 즐거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연우는 "모두가 건강하게 마무리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좋은 작품으로 다시 찾아오겠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강여주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 한우성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연우는 한우성(고준 분)과 위험한 호감을 나누는 재벌 2세 대학생 고미래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연우는 비밀을 간직한 대학생부터 재벌가의 상속자, 위기에 처한 가련한 여성과 사랑 앞에서 당돌한 인물로의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