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경이로운 소문', 지난 24일 종영
이경민, 강력반 형사 강한울 役
/사진=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사진=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배우 이경민이 악행을 벌인 배우 최광일을 체포하며 사이다 결말로 마무리 지었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다.

지난 24일 종영한 '경이로운 소문'에서는 가모탁(유준상 분)에게 주요 증거물을 전달받은 강한울(이경민 분)이 신명휘(최광일 분)를 체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가모탁은 강한울을 만나 "신명휘를 만난 뒤 사라진 실종자들의 명단이다. 어쩌면 사체가 아직 남아있을 수도 있다"며 관련 자료를 넘겼다.

가모탁에게 받은 서류를 살펴보던 강한울은 "시장이라는 사람이 이렇게까지 할 수 있냐. 김정영(최윤영 분) 형사님 말이 맞았다. 사람이 악마라는 걸 알게 될 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강한울은 가모탁에게 "경찰로 돌아올 거냐?"고 물었다. 이에 가모탁은 "이번 일이 끝나면 중요한 일이 있다"며 복귀할 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이후 강한울은 신명휘가 입원한 병원을 찾았다. 마침 신명휘가 깨어나자, 강한울은 "차도가 있다길래 와봤는데 타이밍 딱 맞춰 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강한울의 등장에 신명휘는 "아무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했지만, 강한울은 "기억은 안 나도 된다. 증거가 워낙 명확하다"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신명휘의 손목에 수갑을 채우며 "신명휘를 다수 살인 혐의와 살인 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한다"고 선언했다.

이처럼 이경민은 정의감 넘치고 열정적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강력반 형사로 등장해 열연을 펼쳤다. 그는 극 후반부 가모탁과의 공조를 통해 사이다 결말에 일조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자체 최고 시청률과 OCN 최고 시청률을 동시에 갈아치우며 역사를 새로 썼다. 현재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은 지난 24일 11.0%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