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이신영-강민아 캐스팅 확정
현실적인 20대들의 이야기
상반기 KBS 편성 논의 중
배우 박지훈, 강민아, 이신영./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박지훈, 강민아, 이신영./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박지훈과 이신영, 강민아가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주연배우로 캐스팅을 확정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는 말에서 비롯되는 제목처럼,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청춘이 누릴 수 있는 아름다운 시절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각박한 세상 속 분투를 담아 ‘대학판 미생’이라는 평가를 받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박지훈은 유복한 환경에서 부족함 없이 자란 새내기 대학생 여준 역을 맡았다 아역배우 출신으로 ‘연애혁명’,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줬던 박지훈은 남들이 모르는 비밀을 품은 여준 캐릭터와 완벽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강민아는 성실하고 우직한 노력파 대학생 김소빈으로 분한다. ‘여신강림’, ‘박화영’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차곡차곡 실력을 쌓아온 강민아는 이번 작품을 통해 안방극장에 더욱 강렬한 눈도장을 예고하고 있다. 강민아는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생기발랄한 매력으로 캐릭터와 완벽 싱크로율을 보여줄 예정이다.

강렬한 눈빛이 돋보이는 이신영은 전과목 A+의 수재이자 완벽주의자인 남수현 역을 맡았다. 이신영은 훈훈한 외모뿐만 아니라 까칠하고 냉철한 매력까지 자랑하는 캐릭터로 여심을 저격한다. ‘낮과 밤’, ‘사랑의 불시착’ 등에서 선을 넘는 잘생긴 비주얼과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 중인 이신영의 행보가 주목된다.

이처럼 청춘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설렘을 부르는 캠퍼스 로맨스뿐만 아니라 현실적인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 인물들의 다채로운 케미를 예고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KBS와 상반기 편성을 논의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