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진아 향한 로운의 직진 고백
출장길 미묘한 기류 감지
어긋난 네 남녀의 애정 방향은?
'선배 그 립스틱' 스틸컷./사진제공=JTBC스튜디오
'선배 그 립스틱' 스틸컷./사진제공=JTBC스튜디오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원진아와 로운의 미묘한 분위기가 포착됐다.

오늘(25일) 3회를 앞둔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측이 어긋난 로맨스의 정점에 선 네 사람 윤송아(원진아 분)와 채현승(로운 분), 이재신(이현욱 분), 이효주(이주빈 분)의 각기 다른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출장길에 오른 윤송아와 채현승에게서는 불편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앞서 채현승은 윤송아에게 애인 이재신의 비밀을 알려주고 그녀를 향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 전했던 터, 여기에 지난 2회 방송 말미 이재신에게 어떻게 복수할지 묻는 윤송아를 향해 “나랑 연애하죠, 선배”라며 도발적인 고백을 건네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폭발시켰다.

끈끈한 신뢰로 다져져있던 사수와 부사수의 관계에서 애정사까지 개입된 윤송아와 채현승의 시선은 이전과 180도 달라져있음을 확연하게 느낄 수 있다. 더불어 아직 채현승에 대한 원망이 가시지 않아 날이 서 있는 윤송아의 눈빛과 여유로운 채현승의 태도가 고백 이후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한다.

여기에 윤송아가 어떤 상태인지 전혀 감을 잡지 못한 이재신은 결혼을 앞둔 이 답지 않게 수심이 가득해보여 눈길을 끈다. 악혼녀 이효주와 비밀 사내 연애 중인 윤송아 사이를 외줄타기 하듯 위태롭게 오가는 그의 진짜 본심을 향한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또한 이재신을 향한 맹목적인 애정으로 가득 찬 이효주 역시 그가 다른 여자와 오랜 기간 연애 중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떤 반응을 보이게 될지 긴장감을 더한다.

이처럼 각자의 이해관계에 맞물려 있는 네 남녀의 로맨스가 어디로 튈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 속 업무는 물론 사적인 영역도 공유하게 된 윤송아, 채현승의 아슬아슬한 케미에 기대가 쏠린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3회는 25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