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X신세경, 눈물 뚝뚝 '무슨 일?'
'꿀 뚝뚝' 최수영X강태오과 극과 극 행보
'런 온' 스틸컷./사진제공=JTBC
'런 온'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임시완♥신세경, 최수영♥강태오의 정반대 로맨스 행보가 펼쳐진다.

20일 ‘런 온’ 측이 기선겸(임시완 분)과 오미주(신세경 분), 서단아(최수영 분)와 이영화(강태오 분)의 극과 극의 순간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제 막 시작한 연인답게 매일, 매일이 달콤했던 ‘겸미 커플’은 눈물을 흘리고 있고, 만나기만 하면 뾰족하게 서로를 자극하며 냉전까지 갔던 ‘단화 커플’은 어느새 서로를 품에 꽉 안은 채 떨어질 줄을 모른다. 지난 밤 방송과는 전혀 다른 전개로 궁금증을 폭발 시킨다.

행복길만 걸을 줄 알았던 선겸과 미주가 갑자기 눈물을 툭 떨군 채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어, 이를 둘러싼 사연에 상상력이 촉발된다. 돌고 돌았던 기회를 지나 드디어 마음이 서로에게 맞닿은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 끊임없는 ‘꽁냥꽁냥’의 시간들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간질인 바. 오늘부터 1일을 알리며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선겸과 미주에게 꽃길이 아닌 눈물길이 예고돼 시선을 강탈한다.

반면 지난 방송 엔딩에서 예상치 못했던 가속도 로맨스를 알린 단화 커플은 어느새 떨어지면 안 되는 사이마냥 초밀착 한 채 애틋한 시선을 나누고 있다. 그림을 완성할 때까지 남은 기간 동안 만이라도 사심 없는 비즈니스만 하겠다며 거리를 두기 시작한 영화의 차가운 태도는 되려 단아를 끌어당겨 스스로 부정하던 마음을 고백하게 만들었다.

거침없이 터프하면서도 순수했던 돌직구 고백과 함께 이어진 그녀의 박력 키스에 안방극장도 들썩였고, 동시에 영화가 어떻게 반응할지도 궁금증을 일으킨 바. 누구보다 화끈한 매력을 자랑하는 이들의 로맨스는 또 어떤 그림을 그려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런 온’ 제작진은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에게 발맞춰가기 시작한 선겸과 미주, 선을 넘나들며 거리를 유지했던 단아와 영화가 정반대의 이야기를 써나갈 예정이다. 더욱 강렬한 감정으로 로맨스 서사가 휘몰아친다”고 귀띔했다.

‘런 온’ 12회는 오늘(2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