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윤 PD, 로운 캐스팅 이유
"로운, 키 크고 잘생기고 목소리까지 멋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동윤 PD./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동윤 PD./사진제공=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연출을 맡은 이동윤 PD가 배우 로운의 외모에 대해 칭찬했다.

18일 오후 JTBC 새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선배의 밀당과 설렘을 담은 로맨스물. 2017년 '로맨틱 콜라보' 공모전 현대 로맨스 분야 대상을 수상한 동명의 웹소설이 원작이다.

이 PD는 "원작 웹소설을 먼저 보고 드라마 대본을 접했다. 원작의 기본설정은 가져왔지만, 없던 인물과 새로운 관계가 생겼다.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웹툰도 나왔다고 들었는데, 그것도 드라마와는 다른 재미가 있을 거다. '마요 시리즈'의 세계관이 점점 넓어졌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이현욱, 이주빈,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이현욱, 이주빈, 원진아, 로운./사진제공=JTBC
배우들의 캐스팅 이유도 밝혔다. 이 PD는 "원진아 씨의 전작들을 봤는데 연기도 잘하고.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더라. 윤송아 역할이 두 남자 사이에서 고민하면서도 현실에서 있을 법한 역할이라 진정성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누구일까 생각하다 캐스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로운 씨는 이미지 캐스팅이다. 키 크고 잘생기고 목소리도 좋지 않나. 실제로 만나보니 연기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더라. 20대 청년이 이런 외모를 가지고 이렇게까지 진지할 수 있나, 세상이 불공평하다 느껴질 만큼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현욱 씨는 미팅으로 처음 만났는데, 처음부터 연기를 너무 잘했다. 진중하고 아픔이 있는 캐릭터라 표현을 많이 할 수 없는 역할인데, 눈빛과 목소리로 표현해내더라. 이주빈 씨는 네 배우 중 가장 먼저 만났다. 당시 이효주 캐릭터는 자기만의 사랑 방식이 집착으로 변하는 설정만 있었는데, 이주빈 씨를 만나면서 캐릭터 안에 당당한 매력이 들어가게 됐다"고 칭찬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오늘(1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