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빈 '라이브온' 종영 소감
"호랑이 만나 저 또한 성장"
유종의 미 거뒀다
배우 정다빈/ 사진=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배우 정다빈/ 사진=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배우 정다빈이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 종영소감을 밝혔다.

지난 12일 종영한 ‘라이브온’에서 정다빈은 전교생의 선망과 시샘의 아이콘인 백호랑(정다빈 분)으로 열연을 펼치며 드라마의 중심을 이끌었다.

13일 정다빈은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를 통해 “좋은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행복한 환경에서 촬영을 하며 많은 추억을 쌓았다”며 “시청자분들이 저희와 함께 울고 웃으며 공감해주셔서 이야기가 더 빛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여름과 겨울 사이 매력적인 호랑이를 만나 저 또한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고, 너무 행복했던 기억이라 여운이 깊게 남아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며 “라이브온 시청자분들의 빛나는 청춘을 항상 응원하겠다. 그 동안 라이브온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다빈은 성장통을 겪는 인물의 서사를 유연하게 그려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금 입증해냈다. 무엇보다 극 초반부터 후반까지 점차 변모하는 캐릭터를 세밀하게 표현해냈다.

또한 가시가 돋친 듯 그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던 호랑이 어느새 다양한 인물들과 마주하며 스며드는 과정을 깊이 있는 호연으로 승화시켰다. 더불어 정다빈은 다채로운 감정 변주로 ‘라이브온’에 온전히 빠져들게 했다.

특히 익명의 발신자를 추격하는 순간과 트라우마와 비밀이 만 천하에 드러난 축제 등 장면마다 터져 나오는 정다빈의 내면 연기가 시청자들을 감탄케 했다. 여기에 매회 짜릿한 엔딩을 장식하며 ‘엔딩 요정’ 면모를 가감 없이 뽐냈다.

그런가 하면 정다빈은 극 중 은택(황민현 분)과 풋풋한 로맨스를 그리며 브라운관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간질간질한 설렘이 싹트는 찰나를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자연스러운 연기로 녹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정다빈은 탁월한 소화력을 바탕으로 청춘과 성장이란 키워드에 맞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더욱이 ‘라이브온’을 통해 정다빈은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전하며 호평 속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