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강여주와 '형사' 장승철, 맞붙었다
조여성, 수갑 앞에서도 흔들림 없는 눈빛
제작진 "'백수정 살인사건' 새로운 국면"
'바람피면 죽는다'./ 사진제공=KBS
'바람피면 죽는다'./ 사진제공=KBS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의 조여정과 이시언의 팽팽한 대치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9회에서 형사 장승철(이시언 분)은 필리핀으로 도주했던 백수정(홍수현 분)의 매니저 김덕기(유준홍 분, 이하 매니저)로부터 갑작스러운 연락을 받았다. 장승철과 안세진(김예원 분)은 매니저가 있는 중국집을 찾아가지만 또다시 그는 감쪽같이 사라졌다. 코앞에서 놓친 매니저의 행방을 찾던 중 장승철과 안세진은 매니저를 봤다는 제보를 받고 다시 출동한 상황이다.

앞서 7회 엔딩에서는 강여주(조여정 분)가 공포에 떨며 자신에게 연락한 매니저에게 책이 완성되기 전까지 돌아오지 말라고 협박하는 모습이 공개되며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던 바.

공개된 사진 속 강여주와 장승철의 대치 현장은 시청자들의 새로운 추리를 불러일으킨다. 자신을 찾아온 장승철 앞에서도 당당하게 맞선 강여주와 그런 여주에게 수갑까지 내밀며 단단히 벼르고 있는 승철의 모습 사이 팽팽한 긴장감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강여주와 장승철, 매니저 사이에 어떤 일들이 벌어진 것인지, 또한 '백수정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매니저 김덕기의 재등장으로 미궁에 빠진 '백수정 살인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며 "승철이 여주를 찾아간 이유는 무엇일지, 앞으로 '백수정 살인 사건'의 향방은 어떻게 될지 오늘(7일) 본방송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