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2월 방송 예정
'달이 뜨는 강' 첫 대본리딩 현장./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첫 대본리딩 현장./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KBS2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월 첫 방송 예정인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 운명에 굴하지 않은 두 청춘의 순애보를 담은 퓨전 사극 로맨스다. 김소현과 지수,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두 대세 배우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7일 '달이 뜨는 강'의 출발을 알리는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 시킨다. 이날 현장에는 윤상호 감독을 비롯해 김소현, 지수, 이지훈, 김법래, 왕빛나, 이해영, 한재영 등 출연진이 모여 열정을 불태웠다.

공주 평강이자 살수 염가진 역을 맡은 김소현은 같은 사람이지만 전혀 다른 신분과 성격의 두 캐릭터를 집중력 있게 그려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냉철하고 잔인한 살수 염가진과 강직하고 총명한 공주 평강을 오가는 김소현의 연기가 그의 새로운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

지수는 장군의 피를 타고났지만, 세상 모든 것을 사랑하는 비폭력주의자 온달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지수를 만나 더욱 극대화된 온달의 순수한 매력에 현장 모두가 푹 빠져들었다는 후문.

무엇보다 주목받은 것은 김소현과 지수의 케미스트리였다. 두 배우는 서로를 만나 얽히고설키며 조금씩 변해가는 평강과 온달을 찰떡같은 호흡으로 표현하며 청춘 남녀의 역사에 남은 사랑을 소환했다. 대본 리딩 만으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두 배우의 환상 케미가 실제로는 어떻게 구현될지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외모는 물론 권력, 재력까지 다 갖춘 고구려 최고의 완벽남 고건 역의 이지훈, 정치 싸움 중심에 서 있는 고구려의 태왕 평원왕 역의 김법래, 평원왕의 계비 진비 역의 왕빛나, 고구려 왕실 최고의 실세 고원표 역의 이해영, 살수집단 천주방의 각주 두중서 역의 한재영 등 명품 배우들의 연기 열전이 탄탄함을 더했다.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은 "실제 촬영 현장만큼 뜨거운 열기가 가득한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 배우들의 리딩을 듣는 것만으로도 1500년 전 고구려가 생생하게 그려질 정도였다"며 "연기 열정으로 똘똘 뭉친 이들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달이 뜨는 강'은 오는 2월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