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사벽 위트+센스
몸 사리지 않는 연기
캐릭터 '착붙' 활약
'암행어사' 이이경 / 사진 = KBS 영상 캡처
'암행어사' 이이경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배우 이이경이 위기상황 속 빛나는 활약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극본 박성훈 강민선 연출 김정민 이민수)에서 배우 이이경(박춘삼 역)이 믿고 보는 웃음제조기의 면모를 과시, 안방극장에 춘삼앓이를 유발했다.

이날 6회에서는 박춘삼(이이경 분)과 일행들이 두 번째 암행길을 나섰다. 그러나 도착부터 시체 무더기를 발견하는가 하면, 경비를 도둑맞는 등 순탄치 않은 여정의 시작으로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박춘삼이 홍다인(권나라 분)과 함께 나졸들에게 쫓기는 도중 "먼저 가십시오! 저놈들은 제가 상대합니다"라며 멋짐을 터뜨린 뒤, "부디 혼자 가십시오! 저는 죽어도 좋으니, 제발 혼자 행복하게 사십시오!"라며 은근히 압박을 주는 모습은 안방극장의 폭소를 터뜨리며 역대급 웃음을 선물했다.

뿐만 아니라 결국 가지 못하고 돌아온 홍다인에게 "아씨 왜 오셨어요? 저는 괜찮대도!"라며 능청스럽게 묻는 박춘삼의 못 말리는 모습은 유쾌함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최애 캐릭터로 등극하기에 충분했다고.

이 과정에서 이이경은 캐릭터 박춘삼과 완벽한 혼연일체 연기로 명불허전 분위기 메이커 담당의 저력을 과시했다.

이렇듯 독보적인 텐션과 캐릭터 착붙 연기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이경. 과연 다음 주 방송에서는 또 어떤 특급 매력으로 극의 재미를 더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