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단, 두 번째 여정 떠났다
이복형제 김명수X이태환 재회
자체 최고 시청률
사진=KBS2 '암행어사' 방송 화면.
사진=KBS2 '암행어사' 방송 화면.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서 김명수가 가슴 아픈 추억을 지닌 인연들과 재회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6회는 2부 시청률 6.5%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다시 어사단으로 뭉쳐 먼 길을 떠나게 된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이이경(박춘삼 역)의 좌충우돌 두 번째 모험이 담겼다.

앞서 성이겸(김명수 분)은 양반가를 소탕하는 비적단의 수장으로 활동하다 수배령이 내려진 이복동생 성이범(이태환 분)을 찾기 위해 전라도로 떠나 어사 직을 이어 가기로 결심했다. 홍다인(권나라 분) 또한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을 목격한 유일한 목격자를 찾기 위해 그와 함께하기로 결심, 끝난 줄 알았던 어사단의 동행이 이어졌다.

어사단을 둘러싼 심상치 않은 기류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먼저 강인충(최종원 분)과 강종길(한재석 분)의 시신을 처음 발견한 옥졸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고, 정체를 감추기 위해 살인까지 마다않는 배후 세력의 존재를 암시해 큰 충격을 안겼다. 또한 성이겸의 두 번째 암행을 알아차린 영의정 김병근(손병호 분)이 서용(박주형 분)에게 감시를 명령, 어사를 처단하려는 어두운 속내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졸이게 했다.

성이겸은 함께한 시간만큼 홍다인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그와 혼담이 오갔던 미옥(하영 분)이 질투심에 못 이겨 홍다인에게 손찌검까지 하려 들자, 그가 “낭자가 함부로 대할 사람이 아니오”라며 단호하게 막아선 것. 홍다인을 지키려는 그의 태도에 묘한 설렘이 피어오른 것도 잠시, 본격적으로 암행길에 나선 두 사람은 여전히 티격태격하며 앙숙과 로맨스를 오가는 달콤 살벌한 케미로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더했다.

목적지에 도달한 세 사람은 일가족이 몰살당한 끔찍한 광경을 목격했고, 홍다인과 박춘삼(이이경 분)은 시체를 보자 우왕좌왕하는 겁쟁이 수사관의 면모로 예기치 못한 웃음을 자아냈다. 설상가상으로 경비까지 도둑맞은 이들은 돈을 되찾기 위해 고을의 투전방에 뛰어드는 등 아슬아슬한 모험으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갔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투전방에 도착한 뒤, 어사단은 과거에 비리를 남발하다 홍다인에게 적발돼 죄를 물었던 수령 장근을 만나 마찰이 빚어져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을 맞이했다. 악연으로 이어진 이들은 목숨을 건 한 판 승부에 나섰고, 성이겸은 숨겨두었던 패를 몰래 꺼내들며 투전으로 단련된 ‘타짜’의 면모를 뽐내기도. 꼼수가 발각돼 도망치던 성이겸은 인파 속에서 이복동생 성이범과 첫사랑 강순애(조수민 분)를 발견, 안타까운 추억을 지닌 인연들과의 재회를 암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 말미에는 어사단이 결국 수령에게 붙잡혀 긴장감이 극에 달했지만, 비적단과 함께 나타난 성이범이 그들을 구했다. 이어 오랜 시간을 돌고 돌아 재회한 두 이복형제가 씁쓸한 표정으로 맞대면하는 모습이 담겨 엇갈린 운명을 걷게 된 이들의 앞날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더한다.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