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박은석
2010년 데뷔 후 10년 만에 '재발견'
구호동·로건리 오가며 매력 발산
'펜트하우스' 배우 박은석/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배우 박은석/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가장 큰 수혜자는 박은석이 아닐까. 그는 이번 작품에서 극과 극을 넘나드는 반전 매력과 존재감으로 연기내공을 입증했다.

1984년생인 박은석은 한국에서 출생한 후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낫소커뮤니티 컬리지 패션디자인과를 졸업했다. 22살 무렵 배우가 되고 싶어 한국으로 귀국해 서울예술대학 방송연예과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SBS 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으로 데뷔한 박은석은 '옥탑방 고양이', '쩨쩨한 로맨스', '햄릿', '클로저', '아마데우스', '히스토리 보이즈' 등 굵직한 무대에서 입지를 다졌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검법남녀', '보이스2', '닥터프리즈너' 등에 주조연으로 출연했다. 데뷔 10년차가 된 2020년 '펜트하우스'로 결실을 맺게 됐다.

박은석은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양동생 민설아(조수민 분)를 죽인 진범을 찾기 위해 청아예고 체육교사 구호동으로 신분을 숨기고 헤라팰리스 입주민들에게 접근하는 로건리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박은석은 시청자들에게 본격적인 눈도장을 받았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박은석은 시청자들에게 본격적인 눈도장을 받았다.
극중 로건리는 헤라팰리스의 절대 권력자 주단태(엄기준 분)를 궁지에 빠뜨릴 정도로 막대한 재산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인물이다. 박은석은 덥수룩한 장발과 누렇게 변색된 치아 등 파격적인 비주얼을 뽐내는 구호동의 모습부터 댄디하면서도 세련된 성공한 사업가 로건리의 모습까지 극적인 비주얼 차이는 물론이고 각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서로 다른 특성을 완벽하게 소화하면서 극의 몰입도를 높여왔다.

구호동일 때는 능청스러운 사투리 연기로 감칠맛을, 로건리일때는 유창하면서도 분위기 있는 영어 대사로 1인2역의 매력을 끌어낸 박은석은 주단태와의 팽팽한 기 싸움 끝에 속시원한 복수를 가하면서 사이다를 선사한 바 있다.

무엇보다 박은석은 같은 복수동지인 심수련(이지아 분)과 탁월한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열광케 만들었다. 안쓰러운 연민과 애정을 담은 따뜻한 눈빛으로 심수련이 힘들어 할 때마다 다정하게 위로하는 로건리를 통해 달달한 로맨스를 보는 듯한 재미까지 더하며 설렘지수를 극대화했다.

특히 지난 5일 방송된 21회에서 박은석은 심수련의 죽음을 알고 난 뒤 괴로워하는 로건리의 슬픔과 분노를 절규에 가까운 오열로 그려내면서 더욱 눈길을 모았다. 주단태의 갑작스러운 반격에 잠시 주춤하기는 했지만, 그럼에도 꺾을 수 없었던 로선리의 날 선 눈빛과 매서운 기세를 압도적인 감정 열연으로 폭발 시키며 긴장감을 높인 것.

박은석은 방송 말미 민설아를 살해한 진범이자 심수련를 죽였다는 누명을 뒤집어 쓴 오윤희(유진 분)를 향한 경멸 가득한 시선과 더불어, 주단태를 향한 차가운 복수를 예고, 시즌2에서도 계속될 그의 활약을 기대케 만들었다.
'펜트하우스'를 통해 연기력을 입증한 박은석 /사진=SBS
'펜트하우스'를 통해 연기력을 입증한 박은석 /사진=SBS
‘펜트하우스’는 연기 잘하는 배우 박은석의 진가를 엿볼 수 있는 발견의 장이었다. 그동안 수많은 무대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일찍이 실력을 인정받아왔던 박은석은 구호동과 로건리 역을 통해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정신과 열정을 보여주며 ‘연기 잘 하는 배우’의 존재감을 증명했다.

쉼 없는 작품 행보와 연기 변신을 이어가는 박은석의 활약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린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