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이준영, 스킨십 폭발
달달 눈빛 '로맨틱'
'제그마요'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제그마요'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에서 송하윤, 이준영이 야릇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이하 ‘제그마요’)가 종영까지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러나 지난 8회에서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서지성(송하윤 분)과 정국희(이준영 분)에게 예상 못한 위기가 닥쳐올 것이 예고됐다. 얼굴을 드러내고 싶어 하지 않는 정국희가 소방관 달력 촬영 사진 때문에 실검 1위에 오르며 화제의 중심에 선 것. 당황한 듯 황급히 사라지는 정국희, 정국희에 대해 모르는 것이 많아 불안한 서지성. 엇갈린 두 남녀의 모습은 불안함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5일 ‘제그마요’ 제작진이 9회 본방송을 앞두고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서지성, 정국희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서지성과 정국희는 서지성의 집으로 보이는 곳에 마주 앉아 있다. 늦은 시간인 듯 창 밖에는 어둠이 내렸고, 두 사람이 있는 방에도 은은한 조명만이 빛을 밝히고 있다.

무엇보다 시선을 강탈하는 건 서지성과 정국희의 스킨십이다. 단 1cm의 거리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듯 밀착한 채 서로를 끌어안은 포즈, 한없이 사랑스럽게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 등 사진만으로도 두 사람을 감싼 로맨틱하고 아찔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특히 두 번째 사진에서는 두 사람의 입술이 닿을 듯 말 듯 가까워진 상태라 더욱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그마요’ 제작진은 “오늘(5일) 방송되는 9회에서 서지성과 정국희의 로맨스는 큰 전환점을 맞이한다. 가까워지는 둘 사이의 거리만큼 이들의 스킨십도 폭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5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