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하차 여파
교체 투입 배우로 이정재 논의됐으나 정우성 확정
"이미 진행하던 드라마와 스케줄 조절 어려워"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한 배성우의 교체 투입 배우로 이정재가 논의됐으나 최종적으로 정우성이 출연을 확정했다. / 사진=텐아시아DB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한 배성우의 교체 투입 배우로 이정재가 논의됐으나 최종적으로 정우성이 출연을 확정했다.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정재가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 배성우 대신 투입되기도 논의됐으나 정우성이 최종 합류를 확정한 이유에 대해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가 스케줄 문제라고 밝혔다.

아티스트컴퍼니는 21일 '날아라 개천용' 출연 배우와 관련해 "오랜 논의 끝에 정우성 씨가 박삼수 역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이정재 씨가 '날아라 개천용' 출연과 관련해 영화와 드라마 등의 촬영 일정을 다각도로 논의 중에 있었다"면서 "하지만 '날아라 개천용' 출연을 위해 대본 숙지부터 의상 준비까지 하며 스케줄을 정리해보려 했으나 이미 진행하고 있던 드라마 촬영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고 설명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 중에도 모든 소식을 접하고, 함께 책임을 지고자 한 정우성 씨는 자가 격리가 해제되자마자 제작진과 이정재 씨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관계자들과 깊이 논의했다"며 "실례가 안된다면 시청자들을 비롯해 '날아라 개천용'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할 수 있는 바람에 직접 출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며 넓은 이해를 부탁드리겠다. '날아라 개천용'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날아라 개천용'에 정의감 많은 기자 박삼수 역에 배우 배성우가 출연 중이었으나 음주운전 파문으로 하차하게 됐다. 배성우는 지난달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으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정재, 정우성은 배성우와 같은 소속사인 아티스트컴퍼니의 소속 배우이자 설립자다.

현재 휴방 중인 '날아라 개천용'은 재정비 시간을 갖고 내년 1월 초 방송을 재개하며, 교체 투입된 정우성은 이번주부터 촬영에 합류한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