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배성우→정우성으로 교체
'날아라 개천용' 측 "정우성 출연 확정, 이번주 촬영 합류"
배성우 '음주 파문' 여파
배우 정우성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이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한 배성우의 빈자리를 채운다.

'날아라 개천용' 측은 21일 "출연진 교체와 관련해 오랜 논의 끝에 정우성이 출연을 확정했으며 금주부터 촬영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이어 "'날아라 개천용'은 재정비의 시간을 갖고 2021년 1월 초에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이미 촬영을 마친 16회까지는 배성우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여 방송하고 17회부터 20회 종영시까지 정우성이 '박삼수' 캐릭터로 분해 극을 이끌어 간다"고 전했다. 또한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작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성우는 지난달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으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에 출연 중이던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했다.

이하 '날아라 개천용' 측 입장 전문.

<날아라 개천용>을 기다려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또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출연진 교체와 관련해 오랜 논의 끝에 정우성 배우가 출연을 확정했으며, 금주부터 촬영에 합류합니다.

이에 <날아라 개천용>은 재정비의 시간을 갖고 2021년 1월 초에 방송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이미 촬영을 마친 16회까지는 배성우 배우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여 방송하고,

17회부터 20회 종영시까지 정우성 배우가 '박삼수' 캐릭터로 분해 극을 이끌어 갑니다.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작에 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