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펜트하우스', 지난 14일 방송
진지희, 청아예고 성악전공 유제니 役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몰입도 'UP'
/사진=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사진=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배우 진지희가 회를 거듭할수록 빛나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다.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퀸과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진지희는 극 중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유제니 역을 맡았다. 그는 깊은 내공을 바탕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앞서 유제니와 청아예고 학생들은 죽은 민설아(조수민 분)가 초대한 단체방을 통해 누군가가 모든 것을 알고 협박하고 있다는 공포감에 휩싸였다. 그는 민설아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헤라팰리스 점등식 행사에 참석했던 부모님 중에 있다고 확신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펜트하우스'에서 유제니와 청아예고 학생들은 배로나(김현수 분)가 죽은 민설아를 흉내 내고 다닌다고 생각했다. 이후 배로나를 협박해 자백을 받아냈다.

그러나 배로나가 중간 실기시험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제니, 헤라팰리스 아이들과 극명히 비교되는 최하점을 기록하면서 보는 이들을 혼돈 속에 빠뜨렸다.

이처럼 진지희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며 몰입감을 높였다. 그는 입시를 코앞에 둔 청아예고 학생들과 펼치는 치열한 경쟁 속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청아예고 학생들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진지희가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