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솔솔라라솔' 26일 종영
첫 주연작, 성공적 마무리
캐릭터 표현력과 감정표현 눈길
차기작은 넷플릭스 드라마 '무브 투 헤븐'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 사진제공=VAST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 사진제공=VAST


배우 이재욱이 KBS2 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을 통해 반짝반짝 빛나는 청춘 힐링 로맨스를 그려내며 대세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다졌다.

이재욱은 '도도솔솔라라솔'에서 초반 보여주었던 시크 하고 거친 이미지와는 다르게, 회차를 거듭할수록 이면에 감춰진 모습들을 특유의 눈빛과 목소리로 한 겹 한 겹 덧 입히며 입체감을 더해갔다.

여기에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핑크빛 설렘부터 가슴 절절한 이별까지 다사다난한 감정 곡선은 물론 미안함, 애틋함, 미련 등 복합적인 상태의 '선우 준'을 절제된 연기로 채우며 '이재욱 표 로맨스'에 몰입도를 높였다. 한 친구의 죽음으로 인한 내면의 상처를 마주할 때는 폭발하는 감정 표현으로 안방극장에 묵직한 여운을 남기기도.

이재욱은 소속사를 통해 "봄부터 가을까지 세 계절을 함께 했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운 마음이 든다. 첫 주연작이다 보니, 긴장 반 걱정 반으로 촬영에 임했는데 함께 촬영했던 배우 분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 모두 편안하게 대해 주셔서 즐거운 마음으로 마지막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우리 드라마를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신 '반짝이즈' 여러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아마도 은포의 풍경들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라며 작품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드러냈다.

2018년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데뷔한 이재욱은 강렬한 첫 인상의 '마르꼬'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WWW'의 순수한 연하남 '설지환' 역으로 풋풋하고 설레는 로맨스를 펼쳐 보이며 여심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곧바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를 통해 단숨에 대세 배우로 두각을 드러냈다.

'황소'처럼 일하는 배우로 남고 싶다던 그의 바람처럼, KBS2 '도도솔솔라라솔'까지 달리며 2020년을 꽉 채운 이재욱은 넷플릭스 드라마 '무브 투 헤븐'으로 활동을 이어갈 전망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