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허쉬' 포스터./ 사진제공=JTBC
드라마 '허쉬' 포스터./ 사진제공=JTBC


배우 황정민과 임윤아가 주연으로 호흡하는 JTBC 드라마 '허쉬'도 촬영이 중단됐다.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서다.

'허쉬' 제작진은 24일 "작품에 참여한 보조 출연자 한 명이 오늘(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 받았다"며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방역 지침에 따라 배우 및 스태프 전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황정민 분)과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임윤아 분)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 작품이다.

현재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촬영장도 비상 상황에 직면했다. 보조출연자들의 잇단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달이 뜨는 강' '나의 사랑하는 스파이' '보쌈' '조선구마사' '철인왕후' '허쉬' 등 다수의 드라마 촬영이 중단 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