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황인엽, 서면 인터뷰
첫 주연 소감부터 열혈 각오까지
'여신강림' 황인엽./사진제공=tvN
'여신강림' 황인엽./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황인엽이 처음 주연을 맡게 된 설렘과 열정 가득한 포부를 드러냈다.

오는 12월 9일 첫 방송되는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여신강림’으로 처음 주연을 맡게 된 황인엽은 극 중 완벽한 피지컬을 지닌 거친 야생마 한서준 역을 맡았다.

황인엽은 “1년 전 ‘여신강림’이 드라마 화 된다는 기사를 접하고, 마음속으로 ‘이 작품에 출연하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생각했다. 감사하게도 오디션의 기회가 주어졌고, 실제로 한서준이라는 멋진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정말 기쁘고 꿈만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행복하게 연기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사랑과 관심을 주고 기대해주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황인엽은 한서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서준이는 외적으로 굉장히 스타일리시하기도 하고 거칠고 반항적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마음이 따뜻하고 배려심이 많은 친구다. 여러 인물들과의 만남에 따라 새롭고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전했다.

이어 황인엽은 “한서준과의 싱크로율은 50%라고 생각한다. 나도 서준이처럼 차갑고 날카로운 이미지가 있어서 다가가기 어려워 보이기도 하지만, 실은 정반대라는 점이다. 웃음도 많고, 장난기도 많고, 대화하는 걸 좋아하는 성격이다. 또 실제로 패션에도 관심이 많다”며 비슷한 점을 꼽았다.
'여신강림' 황인엽./사진제공=tvN
'여신강림' 황인엽./사진제공=tvN
황인엽은 한서준을 연기함에 있어 “워낙 비주얼적으로 뛰어난 캐릭터여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어떻게 하면 서준스럽게 보일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한서준과의 싱크로율을 높이면서 나와도 어울릴 수 있도록 많은 시도를 해보며 스타일리스트팀과 함께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연기적으로도 서준이의 감정을 잘 표현해내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황인엽은 “서준이를 멋스럽게 표현해내고 싶어서 실제로 오토바이 면허도 따고, 액션 스쿨도 다녔다. 이런 노력들을 한 번에 보실 수 있는 서준이의 첫 등장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황인엽의 강렬한 첫 등장에 관심이 치솟는다.


황인엽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문가영(임주경 역), 차은우(이수호 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아무래도 내가 신인이다 보니 가영 씨와 은우 씨가 많이 배려해주고 신경 써주고 있다. 그래서 두 사람과 금방 친해질 수 있었고, 같이 연기하는 게 정말 즐겁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모두 많이 친해진 상황이라 거의 매일 서로에게 장난을 친다. 이런 현실 케미들이 드라마에서도 잘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희 셋의 케미를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며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전해 세 사람의 케미와 시너지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끝으로 황인엽은 “‘계속 기대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 그보다 기분 좋고 행복한 수식어는 없을 것 같다”는 포부를 밝힌 뒤 “‘여신강림’을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주는 만큼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다. 첫 방송 꼭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여신강림’은 오는 12월 9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