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녹즙아줌마, 첫 등장
우렁 각시, 이무기와 무슨 관계?
배우 심소영, 신스틸러 등극
사진= tvN '구미호뎐' 방송 화면.
사진= tvN '구미호뎐' 방송 화면.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 첫 등장한 의문의 녹즙아줌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구미호뎐’에서 이무기(이태리 분)는 "손님이 오고 있다"면서 "이랑(김범 분)이 이연(이동욱 분)의 아킬레스건이 될지 시험해보자"라고 말했다.

이무기의 손님은 녹즙 아줌마(심소영 분)였다. 녹즙 아줌마는 식당에 등장해 우렁각시 식당 주인 복혜자(김수진 분)와 만났다. 그는 “내가 누군지 잊었냐”고 물었고, 복혜자는 “어떻게 잊겠냐. 하나뿐인 서방님을 누구 손에 잃었는데”라고 분노했다.

녹즙 아줌마는 사람의 손을 만지면 그 사람이 가장 무서워하는 게 뭔지 아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이랑과 남지아(조보아 분)에게 접근해 두 사람이 가장 무서워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냈다. 녹즙 아줌마가 떠나자 이랑과 남지아의 귓가에는 "문지기 문지기 문열어라"로 시작하는 전래동요 '대문 놀이'가 들리기 시작했다.

이랑과 남지아는 노랫소리가 들리는 방향의 문을 열었고, 두 사람은 각자 기억 속 가장 공포스러웠던 아귀의 숲과 여우고개에 와 있었다. 이어 두 사람은 죽을 위기에 놓였다.

녹즙 아줌마는 이연을 찾아가 두 개의 문을 소개하며 "하나를 선택해라. 왼쪽으로 가면 이랑을 구할 수 있고, 오른쪽으로 가면 남지아를 구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연은 이무기가 보낸 것이냐고 협박했고, 녹즙 아줌마는 "동업자 정도라고 해두지"라면서 자리를 떴다.

이연의 선택은 남지아가 아닌 이랑이었다. 이랑이 아귀에 물려 죽어가며 “이연, 역시 넌 여자 뿐이지”라며 자포자기 하는 순간 이연이 "꼬맹이"라며 달려와 이랑을 구했다.
사진= tvN '구미호뎐' 방송 화면.
사진= tvN '구미호뎐' 방송 화면.
방송 후 시청자들은 녹즙아줌마를 '두억시니'로 추정하고 있다. 두억시니는 사나운 귀신의 일종이자 야차의 유의어다. 설화 등에 등장하는 요괴이자 도깨비 집단의 우두머리로 분류된다. 머리를 짓누르는 귀신이라는 뜻이다.

녹즙 아줌마를 연기한 배우는 연극배우 심소영이다. 1970년 생으로, 영화 ‘봉오동 전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성난 황소’ ‘암수살인’ 등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2019년 제16회 고마나루전국향토연극제에서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녹즙 아줌마가 우렁 각시와는 어떠한 악연으로 얽혀 있는 것일지, 그의 정체는 무엇일지, 이랑이 이연과 남지아 모두를 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으는데 가운데, ‘구미호뎐’ 9회는 오는 11월 4일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