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교사 안은영' 25일 공개
정유미, 젤리 보는 안은영 役
배우 정유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유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유미가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 시리즈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정유미는 엉뚱하지만 강단 있고, 무뚝뚝해 보이지만 다정하며 오염된 젤리가 나타나면 무지개 칼과 비비탄 총을 꺼내 퇴치하는 보건교사 안은영 역을 맡았다. 정유미는 “젤리와도 싸우지만 남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자신의 운명과도 싸우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유미는 “원작 소설을 처음 읽었을 때 재기발랄함이 느껴졌다. 여러 소재를 다루는데 그 안에서 따뜻함도 느껴졌다. 안은영이라는 캐릭터를 잘 표현해서 소설에서 느낀 감동을 시청자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보건교사 안은영’을 통해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정유미. 그는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액션 연기는 이런 게 아니었다. ‘와호장룡’이나 ‘옹박’ 같은 류의 영화였다. 안은영이라는 캐릭터를 만나 희한한 액션을 경험하게 됐다. ‘이런 액션도 있을 수 있구나’ 생각하며 내 운명을 받아들였다”며 웃었다.

정유미는 이 작품을 통해 위안을 얻었다며 “촬영을 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 때가 있었다.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그를 이해하려고 했을 때 안타깝기도 했다. 많이 외로울 것 같더라. 그럼에도 자신의 운명을 받아들이고 경쾌하게 해결해 나가는 안은영을 보며 큰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