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이동욱, 다크 카리스마
이동욱 "스태프들 의지하며 촬영"
'구미호뎐' 이동욱 / 사진제공=tvN
'구미호뎐' 이동욱 / 사진제공=tvN


이동욱이 tvN 새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서 천년도 넘게 살고 있는 구미호 이연으로 변신했다. 이연의 출구 없는 매력이 담긴 첫 스틸이 공개됏다.

'악의 꽃' 후속으로 오는 10월 첫 방송될 '구미호뎐'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판타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이동욱은 여심을 흔들었던 tvN '도깨비' 저승사자 역 이후 3년 만에 다시 판타지 로맨스 장르에 나서며 맞춤옷을 입은 듯 싱크로율 200%의 연기를 선보인다. '구미호뎐'에서 이동욱은 2020년 현재 구전동화 속 주인공들이 우리와 같은 모습으로 도심에 숨어 현세를 살고 있다는 설정을 이끄는 주역, 구미호 이연 역으로 신비롭고 강렬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이동욱이 맡은 이연은 한때 백두대간을 다스리는 산신이었지만, 현재는 도심에 정착해 이승과 명부를 오가며 현세를 어지럽히는 요괴들을 처단하는 심판자로 활동 중인 구미호다. 영특한 지능, 완벽한 인간 패치 등 온갖 능력을 갖춘 이연은 인간과 엮여 매혹적이고 잔혹한 사랑 이야기를 전하며 신선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이동욱이 미색의 구미호 이연으로 변신한 첫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화려한 조명이 비춰지는 가운데, 깔끔한 슈트를 장착한 이연이 웃음기를 거둔 시크한 표정과 삐딱한 고개로 냉소적인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것. 이내 이연은 가볍게 몸을 움직여 순식간에 상대를 제압하는 액션을 펼치며 다크 카리스마를 드리운 반전미를 뿜어냈다. 치명적인 구미호의 아우라를 고스란히 드러낸 이연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이동욱은 "시퀀스 자체가 액션도 많고 CG도 많은 신이라 사실 첫 촬영으로는 좀 어려운 장면이었다. 감독님, 무술 감독과 무술팀, 스태프들의 완벽한 준비로 무사히 촬영을 잘 끝냈다"고 첫 촬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첫 촬영부터 힘든 장면을 잘 끝냈다는 뿌듯함과 스태프들에 대한 믿음이 생기는 순간이었다. 앞으로의 촬영 역시 이들만 믿으면 되겠다는 생각에 안심이 됐고, 그 생각대로 지금도 스태프들을 믿고 의지하며 잘 촬영하고 있다"라며 '구미호뎐'팀에 대한 각별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제작진 측은 "이동욱이 이연 역을 맡으면서 '구미호뎐'이라는 커다란 퍼즐의 시작을 맞춘 듯 행복한 기분"이라며 "이동욱은 새로운 캐릭터인 이연 역을 연구하고 해석해내 극의 몰입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동욱의 활약이 빛을 발하게 될 '구미호뎐'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구미호뎐'은 오는 10월에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