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훈, tvN '악의 꽃'서 강력계 팀장 役
똑 부러진 면모로 수사 진두지휘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사진=tvN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사진=tvN


배우 최대훈이 똑 소리 나는 강력계 팀장으로 변신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다.

지난 29일 처음 방송된 ‘악의 꽃’에서 최대훈은 합리적 판단을 갖춘 강력계 팀장 이우철 역을 맡았다.

첫 등장부터 이지적이면서도 꼼꼼한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은 이우철은 면밀한 판단으로 수사를 가속화했다. 그는 사건 현장을 파악하던 중 과도가 발견되지 않음을 포착했다. 이에 범행이 우발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보탰다. 이어 피해자의 채무 관계를 파악해 용의 선상을 좁혀냈다.

이렇듯 최대훈은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그는 출연하는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통해 자신만의 색을 완성했다. 특히 전작인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의 큰 오빠 윤세준 역으로 미워할 수 없는 허당미를 발산했다.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반전 매력을 펼친 그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