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 연상호 감독 '지옥' 출연 확정
유지 사제 役, 강렬 존재감 예고
배우 류경수./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류경수./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류경수가 연상호 감독의 '지옥'에 캐스팅 됐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런 지옥행 선고를 받으며 겪게 되는 초자연적 현상을 담은 작품이다.

영화 '반도'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웹툰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을 맡아 제작 소식만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류경수는 지옥의 사자가 찾아오는 현상이 신의 계시라고 설명하는 신흥 종교 새진리회의 부흥만을 위해 생각하고 행동하는 유지 사제 역을 맡았다. 젠틀하지만 어딘가 서늘한 구석이 있는 캐릭터를 특유의 깊이 있는 분위기로 풀어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앞서 류경수는 tvN 드라마 ‘자백’의 한종구 역으로 압도적인 인상을 남기며 '괴물신인'의 등장을 알린데 이어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최승권 역을 통해 180도 다른 매력을 발산한 바 있다.

또한 연상호 감독도 한 인터뷰에서 눈여겨보는 배우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태원 클라쓰'에 나온 배우 류경수가 좋았다. 만화 같은 요소가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기에 류경수의 '연니버스' 합류 소식에 더욱 기대와 관심이 모인다.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등이 출연하는 '지옥'은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