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비밀의 숲2', 드디어 베일 벗었다
주연 배우 7인 담은 티저 영상 공개
"조승우X배두나의 선택이 핵심 포인트"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 티저 영상.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 티저 영상. /사진제공=tvN


검찰과 경찰, 두 개의 정의가 팽팽하게 부딪힌다.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의 티저 영상이 지난 22일 공개됐다.

‘비밀의 숲2’는 검경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추적극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해 모인 황시목, 한여진, 최빛(전혜진 분), 우태하(최무성 분)와 검사 서동재(이준혁 분), 한조그룹 대표 이연재(윤세아 분)가 등장해 강렬한 잔상을 남겼다.

특히 고유의 수사 권한을 사수하려는 검찰 우태하, 김사현(김영재 분), 황시목과 수사권 독립을 원하는 경찰 신재용(이해영 분), 최빛, 한여진, 장건(최재웅 분)이 나란히 선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검찰 내 최고 엘리트 우태하와 여성 최초 경찰청 정보부장 최빛을 필두로 검찰과 경찰이 각각의 정의를 내세우며 대립할 것으로 예측된다.

뉴페이스 김사현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파견 위원으로 있던 중 연수원 동기 우태하의 선택으로, 한여진과 장건은 일선에서 일하는 수사 경찰을 대표해 검경협의회에 합류하게 된다.

또한 서부지검 부장검사에서 동부지검장이 된 강원철(박성근 분)도 나와 새로운 활약을 예고했다.

지난 시즌 공조수사를 펼치며 남다른 케미를 자랑한 황시목과 한여진은 이번 시즌에서 검경의 대척점에서 조우하며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제작진은 “이번 영상은 그동안 많은 시청자가 궁금해했던 ‘비밀의 숲2’의 핵심 화두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이를 둘러싼 인물들을 담았다. 대척점에 선 황시목과 한여진의 선택이 이번 시즌의 핵심 포인트”라고 전했다.

'비밀의 숲2'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내달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