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오는 22일 첫방
제작진 측 "빠른 전개로 눈 뗄 수 없는 재미 선사할 것"
'십시일반' 포스터./사진제공=MBC
'십시일반'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이 몰아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십시일반'은 독특한 장르, 흥미진진한 줄거리, 명품 배우 군단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금까지 풀린 정보들만 봐도 무엇 하나 새롭지 않은 것이 없는 신선한 드라마라는 평이다.

이런 가운데 '십시일반'의 또 하나의 매력은 일반적인 미니시리즈보다 짧은 8부작이라는 점이다.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4주 동안 안방극장을 찾아오는 것. 약 한 달 동안 휘몰아칠 재미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8부작 드라마는 스피디한 전개가 강점이다. '십시일반' 역시 매회 새로운 사건, 소름 돋는 반전으로 빠른 전개를 펼칠 전망이다. 특히 저택 안에 모인 아홉 명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계속해서 달라지는 이들의 관계성을 주목해달라는 제작진의 전언.

이를 통해 군더더기 없는 재미로 시청자들의 집중도도 높일 예정이다. '십시일반'의 기본 장르가 추리극인만큼 모든 장면이 범인을 추리하는 단서가 된다.

'십시일반' 제작진은 "우리 드라마는 과감히 8부작 편성을 채택함으로써 시청자들이 추리극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를 극대화하고자 했다. 빠른 전개를 통한 눈 뗄 수 없는 재미로 높은 몰입도를 선사할 예정이다. '십시일반'과 함께하는 4주 동안 그 재미를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혜준, 오나라 주연의 '십시일반'은 한 저택에 모인 아홉 명의 사람들이 유명 화가의 수백억 대 재산을 두고 펼치는 두뇌 싸움을 담은 드라마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